내과질환

간질환

내과질환 > 간질환
 간의 기능 간염
 지방간 간경변증
 간암
지방간
지방간은 성인에서 흔하게 나타나고 별다른 증상이 없기 때문에 그냥 지나치기 쉽습니다. 지방간은 간세포 내에 지방질이 축적된 상태를 말하며, 임상적으로 흔히 발견되는 질환입니다. 지방간의 주요 원인은 음주이며 이외에 비만, 당뇨병, 고지혈증, 약물 등과 연관되어 발생합니다. 지방간의 대부분은 무증상이거나 약간의 우상복부 불쾌감을 동반하며 흔히 간기능 검사에서 약간의 수치 상승을 일으킵니다. 이런 경우 초음파를 하게 되면 특징적인 소견으로 진단을 내릴 수 있습니다.

지방간의 원인
어떻게 지방간이 발생하는가에 대해서는 확실히 알려져 있지 않은데, 여러 가설로는 신체의 다른 부위로부터 지방이 간으로 많이 운반되는 것, 장으로부터 운반되어 간으로 유입된 지방이 간에 많이 축적된다는 것, 간의 지방을 분해하는 능력과 제거하는 능력이 떨어진다는 것 등이 알려져 있습니다. 특히 수년에 걸쳐 술을 과도하게 마시는 사람들은 지방간을 위시한 알코올에 의한 간손상을 입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지방간 자체가 알코올성 간염이나 간경변을 유발하지는 않습니다.

한편, 술을 마시지 않고 흔히 당뇨병이 동반된 중년의 비만한 사람들 중 일부에서 지방 침착과 함께 간조직의 염증이 동반되는 경우가 있는데, 알코올성 간염과 양상이 비슷하다고 하여 비알코올성 지방 간염이라고 부릅니다. 이러한 경우에는 단순한 지방간과 달리 지방이 침착된 간세포가 파괴되며 간경변이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지방간의 치료는?
지방간은 대부분 임상적으로 큰 문제를 일으키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원인이 된 비만, 지속적 음주, 지속적 약물 복용 등이 교정되지 않는다면 지방간염, 간섬유화를 거쳐 간경변증으로 진행할 수 있습니다.

지방간의 치료는 그 원인을 치료하는데 있습니다. 단순한 지방간은 간세포의 손상이나 임상적 질환을 유발하지 않으므로 치료할 필요가 없습니다. 비만한 지방간 환자들은 운동과 절식을 통하여 꾸준히 체중 조절을 함으로써 치료가 되며, 술을 많이 마시는 사람들은 술 마시는 것을 중단하면 지방간이 좋아집니다. 당뇨병 환자의 경우, 식이요법, 약물, 혹은 인슐린을 이용하여 당뇨병을 조절하면 간에 침착된 지방을 줄일 수 있습니다.

약물과 과음에 의한 지방간은 간염증상이 있을 수 있어 원인을 제거하는 것이 우선이며, 기존에 있는 질환이나 합병된 질환을 고려하여 이를 치료한 후, 운동량을 증가시키는 것이 바람직 합니다. 반면 비만과 당뇨에 의한 지방간은 간염증상이 없는 것이 대부분으로 영양관리와 단계적인 운동을 통한 체중관리와 당뇨조절이 필수적입니다.

적극적으로 권장하는 식습관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식사 시 단백질 섭취를 충분히 하세요 : 생선, 고기, 계란, 두부, 우유…
2. 지방의 섭취를 적절히 제한하세요 (특히 포화지방산이 많은 동물성 지방)
3. 비타민, 미네랄식품을 충분히 섭취하세요 ; 유제품, 녹황색채소, 과일, 효모, 해조분말…
4. 과음, 과식을 피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5. 술을 마실 때는 안주를 충분히 먹는 것이 좋습니다.
6. 지방간 발생의 원인이 될 수 있는 당뇨병을 조기에 발견하여 치료해야 합니다.
7. 감미식품을 피해야 합니다.